함께해요 모유수유

아이통곡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전문가 상담

수유횟수가 적은것같아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지♥ 작성일23-05-08 00:12 조회164회 댓글1건

본문

2.62kg로 37주 2일차에 출산했고 현재 84일차 6.3kg입니다.
첫달에 잘몰라서 혼합으로 직수 후 분유 60보충하며 먹일때 체중이 급증가했어요. 게우는게 심해서 양이 많나싶어 모유수유센터 방문했고 양이 좋다고 완모권유받은 후로는 현재 완모중인데 얼마전까지는 2.5-3시간 간격으로 하루 8회이상 먹던 아기가 요새는 하루 5-6회 4-5시간텀으로 완모 직수유합니다.

아직 3개월이 안됬는데 텀이 너무 길지 않나요? 텀이 길다보니 하루 수유횟수가 적으면 5번일때도있어요.. 몸무게가 줄진않고 기저귀는 하루 6장 이상씩 적시며 아이 컨디션도 좋아서 큰걱정 안하고있었는데 인터넷에서 이 시기에는 보통 3시간 간격으로 8회가 평균이라고 들어서요.. 아기가 젖을 안찾더라도 3시간마다 먹여야할까요? 요새는 3시간 반만되면 배고파하지않아도 그냥 물리는데 또 주면 주는데로 먹더라구요..? 제가 임의로 먹이지않으면 텀은 4-5시간이 되구요..

또 이상한점은 애가 먹어도 먹어도 배가 안부른지 30분 40분을 물려도 계속 빨고있어서 저는 아기가 배불러지면 때겠거니 하며 먼저 때기를 기다려주다.,. 기다리면 계속 빨아서 결국은 제가 때냅니다. 이렇게 40분넘게 오래물고있는게 젖양이 적어서 그런가 싶어서 수유후 젖을 손으로 짜보면 뚝뚝.. 어쩔때는 쭉쭉
쏘아나오는거보면 젖은 남는듯한데.. 그냥 주면 주는데로 먹는 성향인건지.. 아님 아기가 빠는 힘이 부족해서 잘못빨아서 오래걸리는걸까요..?

또 직수중이라 유축을 안하고있는데 텀이 너무 길어지니 혹시나 젖양이 줄까 걱정입니다 ㅠ 이렇게 텀이 길면 직수로 완모중이더라도 중간중간 유축을 해야할까요? 누구는 직수로 완모시 유축은 따로 하지않는다고하고 누구는 3시간마다 유축해야한다하고.. 뭐가 맞는말일까요 ㅠㅠ


마지막으로 6개월부터 이유식 시작하면 단유관리받고싶은데 이 관리는 6개월 전부터 받는건가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아이통곡님의 댓글

아이통곡 작성일

유방관리전문 아이통곡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84일차 완모아기 완모아기 최근에 수유텀이 길어지면서 수유횟수가 줄어 걱정되시군요.
모유수유아기는 아기마다 1회먹는양이 다를수 있어 수유횟수도 아기마다 다를수 있습니다.
먹는양도 개월수가 커가면서 단시간내에 더 먹는경우도 있구요.
이기중에는 빠는 것을 좋아해서 빼지 않으면 계속 빠는 아기도 있으므로 먹지 않고 빨다,자다를 반복하면 빼셔도 됩니다.
수유시  양쪽유방을 짧게는 3~5분,평균 5~7분씩 번갈아 가면서 하시면 됩니다.
아기의 수유횟수가 줄어도 아기의 몸무게가 잘 증가하고 잘 성장하고 있으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유방도 불편하지 않으면 유축하지 않아도 되지만 만약 불편하거나 6시간이상 정체되면 젖을 비워야 할수 있습니다.
간혹 너무 긴시간동안 젖을 비우지 않으면 젖양감소나 유방문제의 원인이 될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꼭 유축을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면 먼저 수유를 하셔서 젖을 비우는 것이 좋습니다.
부득히하게 아기가 직수를 거부하면 유축하시면 됩니다.
다만 아기의 몸무게가 평균이하로 적게 증가하면 수유횟수를 다시 증가해야 할수 있으므로
아기의 성장을 확인하면서 수유텀을 조정하시면 됩니다.
아기가 밤중과 새벽에 통잠을 잔다고 그냥 재우기 말고 4~5시간전후로 꿈수유 하시면
젖양유지에 도움이 되고 따로 유축을 하지 않아도 되므로 밤중과 새벽에도 수유하기를 권합니다.
이유식을 하더라도 초기이유식량은 많지 않아 모유수유횟수는 그대로 유지해야 할수 있으므로
차후 단유에 대해서는 가까운 아이통곡상담실에 전화하서서 전화상담부터 받아 보셔요.

도움되셨으면 합니다.
아이통곡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CEO : 강미숙
Tel : 010-9169-1570
Address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사항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 ©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All rights reserved.